태초에는

  태초에는 아무런 기억도 없었다. 무에서 빛이 발하고, 색들이 뒤섞여 세상을 만들어갈 때, 난 그 감격적인 순간을 뚜렷이 기억한다. 과거 없는 내가 처음으로 무언가를 찾던 시간. 처음엔 과거에 주어진 흔적 조차 보이지 않았다. 모든 것은 흩어지고 정신없이 바뀌어 갈 뿐이었다. 오로지 내가 할 수 있던 건 나에 대한 인식이었다. 탄생이란 그토록 피동적인 사건이 아니던가. 그저 세계... Continue Reading →

누가 그 많던 시간을 다 먹었을까?

10. 05. (수) ~ 2016. 10. 14. (금) 새로운 체험을 한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. 평소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보고 들을 수 있으니 말이다. 우리는 단순한 변화에도 신기해하고, 앞으로의 일에 대한 새로운 의지를 갖는다. 별거 없는 풍경일지 모르지만 우리의 마음 가까이에 와 닿아 깊게 생각할 시간을 주고, 감동의 메시지를 꽃피운다. 우리에게 변화는 필수적인 요소이다. 삶에... Continue Reading →

WordPress.com에서 무료 웹사이트 또는 블로그 만들기.

위로 ↑